default_setNet1_2

선원노련, 제41회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 거행

기사승인 [0호] 2019.10.02  10:06:27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23위 추가, 총 9,228위 봉안
문성혁 해수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참석

 

   
 

전국해상선원노련은 10월 7일 오전 11시 부산 영도구 동삼동 태종대 공원 입구 순직선원위령탑에서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를 거행한다.

이번 위령제의 제주는 정태길 위원장이 맡으며, 위패 23위를 추가해 총 9228위를 모시게 된다.

올해로 41회를 맞는 위령제는 선원유가족을 비롯해 노·사·정 대표자, 국회의원, 부산시 및 부산시의회, 선원·노동단체 및 해운·수산단체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이 참석해 고인들을 애도하는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오전 11시 정각 부산항에 정박한 모든 선박들이 추모의 뜻으로 30초간 뱃고동 1회를 울려 시작을 알린다. 이어 위패 봉안, 묵념, 종교의식, 추도사,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정태길 위원장은 추도사에서 “겨레와 나라의 발전을 위해 온몸을 던지신 선원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 대한민국이 세계 속의 해양강국으로 우뚝 설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매년 음력 9월 9일 중량절에 열리는 순직선원위령제는 선원노련 외 7개 선원관련 단체가 주관하며,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부산항만공사가 후원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