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과기부 주관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에 최종 선정

기사승인 [0호] 2019.08.16  10:28:30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합환경관리 기반 스마트항만 사업모델 실증’을 통해 친환경항만 구축

article_right_top

인천항만공사(IP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시행한 ‘2019년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에 ‘통합환경관리 기반 스마트항만 사업모델 실증·기획’을 주제로 ㈜에코시안과 함께 인천항만공사, ㈜DKI테크놀로지, ㈜블루젠드론이 공동연구기관(이하 컨소시엄)으로 최종 선정됐다.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은 정부가 지정한 13개 혁신성장 동력분야의 신시장·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분야 간 융합 및 다부처 협력이 필요한 연구과제에 대한 실증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추진한다.

이번 컨소시엄에서 제출한 과제는 지난 2개월간 사전 실증·기획 성과에 대한 추진전략의 구체성 및 타당성, 기관 간 협조 체계여부 등에 대한 대면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으며, 올해 8월부터 내년 12월까지 17개월간 약 8억원의 정부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컨소시엄은 먼저 다양한 하역방식과 주거가 인접한 인천내항을 실증지역으로 설정하고 육상구역은 IoT 센서, 해상구역에는 드론 등 4차 산업 신기술을 적용해 항만대기질측정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수집된 정보는 기존 인천항만공사가 개발·보유한 항만통합 대기환경시스템과 연계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분석하고 종합적인 항만대기환경정보를 가상증강현실(VR) 기술을 접목해 항만근로자 및 인근 주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정부는 항만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명확한 실태파악이 가능해져 이를 줄이기 위한 효과적인 정책을 적용함으로써 항만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이번 통합환경관리 기반 스마트 항만 사업모델 실증·기획 사업으로 Post-R&D의 핵심인 성공적인 실증구축을 통해 연구 성과가 전국 항만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항만 환경 개선을 통해 국민 삶의 질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