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톤세제도 24년말까지 5년 연장된다

기사승인 [0호] 2019.08.13  11:22:4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기재부 ‘2019 세법개정안’ 확정 발표

해운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시행 중인 톤세제도의 적용기한이 오는 2024년 12월 31일까지 연장된다.


기획재정부는 7월 25일 ‘2019년 세법 개정안’의 조세특별법에 의해 국내 해운기업에 대한 법인세 과세표준 계산 특례인 톤세제도가 5년 더 연장된다고 밝혔다.


동법 개정안에 따르면, ‘2019 세법 개정안’에는 조세특별법 제104의 10에 해운기업에 대한 톤세적용 기한 연장이 규정돼 있다.


톤세제도는 해운기업에 대한 법인세 과제표준의 계산 특례로 우리나라에서는 2005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톤세제도는 해운소득에 대해서는 선박톤수 및 운항일수를 기준으로 과세표준을 계산으로 것으로, 특례 적용시 연속한 5개 사업연도 동안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한국선주협회 연초 총회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적 외항해운기업중 톤세를 적용받은 업체는 61개사였으며, 톤세를 선택한 결과 이들 해운기업은 총 1,247억원의 법인세를 절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동기간 톤세 선택 해운기업중 흑자선사는 40개사였으며 21개사가 적자를 기록했다.


2005년 도입된 이후 톤세제도를 선택한 해운기업은 첫해인 2005년에 47개사에서 2006년에 62개사, 2007년 82개사, 2008년 88개사로 증가했으나 세계적인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을 기점으로 적용기업 수가 줄어들어 2009년에 64개사를 비롯해 2017년까지 60-70개 기업이 톤세제도를 선택, 적용받고 있다.


톤세제도를 통해 해운기업이 절감한 법인세 규모는 도입 첫해인 2005년에 3,260억원에서 다음해인 2006년에는 1,596억원으로 줄어들었다가 2008년에는 6,309억원으로 급증했다. 그러나 금융위기이후 급격히 줄어 2009년에 721억원, 2011년 350억원, 2016년 426억원까지 줄어들기도 했으나 대체로 연간 1,000억원대의 법인세 절감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 선주협회 총회자료 참조)


<연도별 톤세 적용선사 현황>      단위: 개사

--------------------------------------------------------------------

연도 / ‘05 / 06 /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

선사/ 47 / 62/ 82/ 88 / 64/ 66 /70/ 69/ 71 / 74/ 69/ 60/ 61
-------------------------------------------------------------------

 

<연도별 톤세 절감액 현황>                                 단위:억원

----------------------------------------------------------------------------- ---------------   

연도/ 05 /  06/      07/  08/      09 / 10/     11/   12 /  13/    14/  15/    16/  17

----------------------------------------------------------------------------------------------

금액/3,260/1,596/ 2,257/ 6,309/721/1,476 /350/1,038/ 1,101/1,097/ 812/ 426/1,247

---------------------------------------------------------------------------------------------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