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ZIM, 2M과 ‘亞-美 걸프만’ 노선 협력 확대

기사승인 [0호] 2019.07.16  15:47:3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이스라엘 선사 ZIM이 2M 얼라이언스(머스크, MSC)와의 전략적인 협력을 확대한다.

ZIM은 최근 2M과 협력강화를 통해 아시아-미국 걸프만 항로를 새롭게 서비스 하기로 했다.

2개의 새로운 노선은 ‘ZGC(ZIM US Gulf Central China Xpress)’와 ‘ZGX(ZIM US Gulf South China Xpress)’이다. 먼저 ZGC에는 6,500teu급 선박 10척이 투입될 예정이며, 기항지는 닝보-상하이-부산-파나마운하-휴스턴-모빌-마이애미-프리포트-파나마운하-아라이잔-부산 순이다. 동 서비스는 규제당국의 승인을 거쳐 8월 18일 닝보에서 첫 항차를 시작한다.

ZGX서비스에는 4,500teu급 10척이 투입되며 기항지는 샤먼-연태-부산-파나마운하-휴스턴-모빌-탐파-만자닐로-파나마운하-발보아-부산 순이다. 오는 8월 16일 샤먼항에서 첫 항차가 시작된다. 2개의 새로운 서비스는 중국의 중앙 및 남부지역,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와 미국 걸프만 주요 항만을 직접 연결하게 된다.

Zim 관계자는 “이는 2M 얼라이언스와 긴밀한 협력의 3번째 단계로서, 4개 메이저 항로까지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ZIM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고, 주요 항로에서 2M과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Zim은 2개 신규 노선을 통해 성장하는 미국 걸프만 시장에서 더 나은 포트 커버리지와 수출입을 위한 최상의 트랜짓타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Zim은 2M과 2018년 9월부터 아시아-미국 동부 노선에서 협력을 맺어왔으며, 2019년 3월부터 아시아-북서 태평양, 아시아-지중해 항로에서 협력을 맺어왔다.

강미주 newtj83@naver.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