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인천신항 물류클러스터 조성 탄력

기사승인 [0호] 2019.05.22  09:55:5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외국기업 투자시 각종 인센티브 혜택

article_right_top

증가하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와 국제물류 전진기지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인천신항 물류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가 지난 20일 변경 고시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인천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및 냉동·냉장 클러스터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인천신항 배후단지’는 항만배후단지이자 경제자유구역에 포함된 물류단지로 인천항만공사는 2017년 9월 항만공사 실시계획 승인을 통해 부지조성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의한 지구단위계획 등도 확정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지난달 대우로지스틱스 컨소시엄(75,098㎡)과 에스엘프로바이더 컨소시엄(36,998㎡) 및 GWI 컨소시엄(37,069㎡)과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클러스터 조성 및 입주를 위한 사업추진’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현재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기업 2차 선정공고 중에 있다.

계약체결이 완료된 1차 입주기업 및 2차 입주예정 기업들은 상부시설에 대한 인·허가 및 건축공사 등을 마친 후 2021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에 따라 인천신항 배후단지에 외국기업이 투자할 경우 국세 및 지방세 감면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배후단지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김성진 항만개발실장은 “신항배후단지를 성공적으로 개발하여 인천항이 동북아 물류중심항만 도약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