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UPA, 지역 해운항만 중소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기사승인 [0호] 2019.05.15  12:00:33

공유
default_news_ad1

- 美 휴스턴 ‘2019 해양기술 박람회(OTC)’3개 中企 참가 지원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고상환)는 울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지난 6일부터 4일간 울산지역에 소재한 해운․항만분야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하여, 중소협력기업 3개사와 함께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2019 해양기술 박람회(OTC 2019)’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본 박람회는 매년 전 세계 해양기술 관련 2,000여개의 기업이 참여하고 6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동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다.

UPA는 중소협력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하여 동 박람회의 기업별 홍보 부스 마련을 지원했다. 특히,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하여 사전에 지역 기업들의 목소리를 듣고 글로벌 무역 컨설팅 전문업체와 협업하여 기업이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가장 필요로 하는 신규 바이어 발굴 및 매칭을 함께 진행했다.

UPA는 울산 지역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상생․협력을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울산경제진흥원과 지난 1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UPA의 지원을 통해 참가한 3개사는 이번 박람회를 통하여 미주 지역의 해운․항만분야 바이어 기업들을 대상으로 총 1,485만 달러의 상담을 진행하였으며, 642만 달러 상당의 계약 협상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참가기업들은 미주 지역의 석유․가스 분야 글로벌 기업인 Flour 및 멕시코 국영기업인 PEMEX의 자회사 PEMEX Procurement International 등을 포함하여 총 57개사와의 미팅을 통해 실질적인 제품 및 기술 수출의 기회를 가졌으며, 글로벌 바이어들로부터 핵심 기술을 활용한 협업 프로젝트 제안을 받았다.

박람회에 참가한 기업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해외 박람회, 특히 미국에서 개최되는 박람회를 준비하기란 어려운 실정”이라며, “UPA의 지원 사업을 통해 비용 부담을 덜었을 뿐만 아니라 기업별 맞춤형 바이어 매칭으로 미주 지역의 주요 기업과의 네트워크 형성 및 해외 판로개척의 기회까지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UPA 관계자는 “UPA가 가진 브랜드 가치 및 협업을 통한 현지 네트워크 등을 활용하여 박람회 참가가 기업의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주된 역할”이라고 밝히며, “앞으로도 해외 박람회 참가 지원사업을 포함하여 지역 중소협력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동반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