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싱가포르 싱가마스 중국 컨테이너공장 COSCO에 매각

기사승인 [0호] 2019.05.13  14:15:5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싱가마스 리퍼및 탱크*오픈탑 등 특숱컨테이너 제작은 유지


컨테이너제조기업인 싱가마스가  중국의 컨테이너 제조공장 5개사를 중국 국영해운기업 COSCO그룹에 매각했다고 5월 6일 밝혔다.
 

싱가마스의 매각이유는 물류사업과 특수 컨테이너 제조 및 개발의 업종전환을 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매각금액은 총 38억위안이다.
 

싱가마스는 세계 2위의 컨테이너 제조기업으로 업계의 시장점유율은 20%이다. 동종 업계 점유율 50%인 중국의 CIMC에도 23%의 지분을 출자하고 있는 COSCO는 최근 컨테이너 제조능력을 대폭 증가하고 있다.
 

컨테이너제조에서는 올해 머스크 그룹의 MCI가 드라이 컨테이너 제조에서 철수하고 리퍼 컨테이너 제조에 전념할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CIMC와 COSCO에 의한 컨테이너 제조의 과점화가 진행되면 드라이 컨테이너의 제조 및 판매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싱가마스가 매각하는 것은 계동 싱가마스(강소성), 청도 퍼시픽, 계동 퍼시틱, 닝보 퍼시틱, 싱가마스 컨테이너(상해) 등 5개사이다.
 

싱가마스는 특수 컨테이너의 수요가 해상수송 뿐만 아니라 건설현장과 보관, 농업분야 등 다양한 산업으로 높아질 것으로 판단하고 고객의 요구와 화물의 특성에 부합한 테일러 메이드의 제품공급 능력이 고객 유치에 관건이라고 여기고 있다.
 

때문에 경영자원을 특수 컨테이너 개발 및 제조에 집약해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있는 것이다. 특수 컨테이너에는 리퍼컨테이너, 탱크컨테이너, 오픈톱 컨테이너, 미국용 53피트형 컨테이너 등이 포함된다.
 

싱가마스는 싱가포르선사인 PIL의 그룹회사로서 2018년 전체 경영실적은 매출액이 전년대비 22% 증가한 18억781만달러(미화)였으며 순이익은 68% 늘어난 7,338만달러를 기록했다.
 

싱가마스는 샤먼 등 중국의 5개 공장에서 특수컨테이너 제조는 계속하게 된다. 아울러 중국과 홍콩의 컨테이너 데포를 운영하고, 샤먼의 자회사를 통해 로지스틱스 사업도 핵심사업으로 영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인도에서는 2017년 액상화학품 수송의 합작회사도 설립한 바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