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수부, 목포신항에 자동차부두 설계용역 시행

기사승인 [0호] 2019.03.26  15:59:2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해양수산부는 3월 22일(금)부터 목포신항에 자동차부두와 대체 진입도로를 건설하기 위한 설계용역을 시작한다.

현재 목포신항에서는 광주 기아자동차의 수출차량을 원활히 처리하고 있으며, 환적차량 처리규모도 꾸준히 증가 하고 있다. 그러나, 수출용과 환적용 자동차부두가 따로 (사이거리 750m) 운영 됨에 따라 물류비용이 증가하여, 전용부두 의 일원화가 절실한 실정이 었다. 또한, 영암군 삼호의 신항 진입도로는 삼호지방산업단지 (삼호중공업) 진·출입도로와 인근 주민의 생활도로 등 여러 기능을 동시 수행하고 있어, 교통 혼잡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 우려 및 물류비 증가 등의 문제로 대체 진입도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자동차 화물의 원활한 처리와 물류비용 절감,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2018년 12월 목포신항 항만기본계획에 자동차 부두와 대체 진입도로 건설을 반영·고시하였으며, 올해 3월 22일 설계용역을 착수하게 되었다.

자동차부두 (5만톤급 1선석) 는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 (16억 원) 를 추진하고 내년에 착공하여 2023년에 완공할 계획이며, 대체 진입도로는 올해 노선 선정을 위한 기본설계 (7억 원) 를 추진하고,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에 착공하여 2023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새롭게 건설될 자동차 부두 및 대체 진입도로가 목포항의 물동량 증가와 물류비용 절감(연간 26.4억 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목포항이 서남해권 배후산업의 지원항만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