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석도국제훼리 ‘군산펄’호 진수식 개최

기사승인 [0호] 2019.03.19  09:22:34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14일 중국 황해조선서 개최, 6월말 신조2호선 투입

   
 

군산-석도간 카페리항로를 운항하고 있는 석도국제훼리가 중국에서 건조하고 있는 신조카페리2호선이 계획대로 건조돼 6월 중순께 인도될 전망이다.

석도국제훼리는 3월 14일 중국 산동성 황해조선소에서 1만 9,988gt급 RO-RO 카페리선 군산펄(GUNSAN PEARL)호 진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산펄호 진수식에는 석도국제훼리 김상겸 사장을 비롯해 석도그룹 윤원화 동사장과 윤효의 총경리, 군산펄호 신조 입급을 담당한 한국선급의 강호성 중국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군산펄호는 앞으로 의장작업과 인테리어, 시험운항을 거쳐 6월 중순, 늦어도 6월말 인도돼 그동안 군산-석도항로를 운항했던 스다오호를 대체하게 된다.

군산펄호는 지난해 4월 9일 석도국제훼리가 군산-석도 항로에 투입한 1만 9,988gt급 뉴씨다오호 자매선으로 길이 169.9m, 폭 26.2m, 흘수 6.3m로 승객 1,200명, 컨테이너 335teu를 적재하고 20.3 노트로 운항할 수 있다.

군산펄호는 뉴씨다오펄호와 마찬가지로 바르질라 고속엔진2기가 설치됐으며 평형수처리장치가 장착됐다. 또한 스크러버 레디 방식을 적용해 2020년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계획이다. 석도국제훼리는 2020년 IMO의 SOx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스크러버를 장착키로 결정했으며 앞으로 1년여간 시중에 나와 있는 스크러버 검증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중으로 스크러버 장착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한편 석도국제훼리 김상겸 사장은 “뉴씨다오펄호 자매선으로 군산펄호를 건조했기 때문에 예상보다 건조작업이 빠르게 진행됐고 건조비용이 크게 절감할 수 있었다. 6월부터 신조선2척 투입·운항으로 고객들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