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 0.5% 저황유 공급 항만 10곳 공개

기사승인 [0호] 2019.03.14  16:07:2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글로벌 오일 메이저 ‘BP’가 IMO의 2020년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0.5% 저황연료유(VLSFO) 공급 항만 10곳을 공개했다. 

BP는 그간 새로운 저황유를 개발하기 위해 IMO, 고객,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왔으며, 뿐만 아니라 마린가스오일과 스크러버 장착 선박을 위한 고황연료유도 개발해왔다. 최근에는 암스테르담, 로테르담, 엔트워크, 싱가포르 허브에서 저황연료유를 사용한 선박의 시험운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BP는 자사의 새로운 저황유를 공급받을 수 있는 항만으로 씨애틀, 파나마(발보아/크리스토발), 남아프리카(케이프 타운, 더반, 리차드베이), 오만(살랄라), ARA, 중국, 홍콩, 싱가포르, 호주(프리맨틀, 글래드스톤, 브리스번), 뉴질랜드 10곳을 발표했다.

BP는 새로운 0.5% 저황연료를 전 세계적으로 유통한다는 계획이나 아직까지 전세계적으로 이용가능한 구체적인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초기 제한된 저유황유 벙커링 항만에는 푸자이라항과 같은 메이저 벙커링 항만이 포함되지 않아 업계의 우려가 계속될 것로 보인다. 초기에는 대부분의 소형 벙커링 항만에서는 IMO 규제를 충족하는 저황연료유 공급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BP 측은 “우리는 IMO에서 채택한 선박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국제협약을 지지한다. 그동안 적극적으로 이에 대비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해왔다. 광범위한 테스트 캠페인을 착수했고, 새로운 저황연료유에 대한 시험 운항도 완료했다. 시험 운항의 성공 이후에 고객들과 면밀히 협력하여 현재는 규제에 대응하는 탄탄한 커머셜 저황연료를 고객들에게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BP는 국제협약에 적합한 모든 범위의 선박연료유를 생산하기 위해 일부 정제소마다 연료의 분리, 처리, 저장을 위한 배열을 재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미주 newtj83@naver.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