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계해사대학 한국총동문회, “문성혁 해수부 장관 지명 환영”

기사승인 [0호] 2019.03.11  09:57: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세계해사대학 한국총동문회(회장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는 이번 개각에 문성혁 세계해사대학 교수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표명했다.

한국총동문회는 3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성혁 교수는 해운, 항만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으로서 우리 해운산업의 재건과 발전에 적합한 후보”라고 밝혔다.

문성혁 후보는 한국해양대학 졸업과 동시에 승선근무로 현장경험을 하였으며, 영국 카디프 대학원에서 해운항만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등 실무와 전문지식을 겸비한 전문가이다.

그는 모교인 한국해양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다가 ‘08년부터 스웨덴에 소재한 국제해사기구(사무총장 임기택)산하의 전문교육기관인 세계해사대학(World Maritime University)에 교수로 재직하면서 세계 각국의 해운항만분야의 공무원 및 전문가를 양성하여 해양산업의 인식제고와 발전에 기여한 저명한 학자이다.

한국총동문회는 “이번 장관후보 지명은 세계해사대학의 영예이며,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비롯한 83명의 한국동문들은 동문의 자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총동문회는 “문성혁 후보가 장관에 임명되면 해양산업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되어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가 추진중인 해운재건 5개년 계획도 차질 없이 추진되어 우리나라가 세계 해양강국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