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수부, LNG 벙커링 기술개발 사업 첫 결실

기사승인 [0호] 2019.01.09  14:36:38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내 최초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 설계 한국선급 기본승인 획득

article_right_top

해양수산부는 2018년 12월 21일 LNG(액화천연가스) 연료 공급을 위한 500㎥급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 설계가 한국선급으로 부터 기본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LNG 벙커링 바지(Barge) 시스템은 동력장치가 없이 다른 선박에 의해 이동되는 바지선 형태로 선박에 LNG 연료를 주입할 수 있는 장비이다.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을 검증하는 단계로, 해당 선박과 기술에 대해 공식 인증을 받는 절차이다.

이번 기본승인을 통해 500㎥급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이 공식적으로 설계의 안전성을 인정받고 건조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 황산화물 함유기준 규제 강화 * 와 중국 연안 전 지역의 황산화물 배출기준 강화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 ** 를 사용하는 선박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해양수산부는 LNG추진선박 도입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LNG 벙커링 산업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2018년부터 ‘LNG 벙커링 핵심기술 개발 및 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기본승인을 받은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은 이 사업의 일환으로 추 진된 ‘연안선박 맞춤형 LNG 벙커링 시스템 개발사업’을 통해 설계되었다.

본 사업은 국내 연안 LNG 벙커링 수요 증가에 맞추어 해상 LNG 벙커링 설비를 개발하고 실증하는 사업으로, 선박 해양플랜트 연구소(KRISO), 트랜스가스솔루션, 포스코 등이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다.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은 2021년 상반기까지 건조되어 실증 및 시운전 등의 과정을 거친 뒤 2022년부터 국내 연안에서 운항하는 LNG 추진선박에 LNG를 공급하게 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내 LNG추진선박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광용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LNG 벙커링 산업은 해운.조선. 항만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관련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신 산업”이라며, “ 우리나라가 LNG 벙커링 분야를 선도하는 국가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LNG 벙커링 산업 육성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