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빅데이터 활용 인천항 혼잡도 개선한다

기사승인 [0호] 2019.01.08  15:35:27

공유
default_news_ad1

- 빅데이터 분석 통한 컨터미널 상세 반출입 혼잡시간 정보 제공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이용자의 편의성 증대 방안으로 공사에서 운영중인 ‘컨’터미널 싱글윈도우 모바일 앱을 통해 컨테이너터미널의 상세 반출입 혼잡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컨테이너터미널 게이트 반출입시 교통혼잡으로 화물기사 및 인근도로 이용자의 불편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를 해소하기 위해 각 터미널별로 분산되어 있거나, 버려지고 있는 정보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활용가치가 있는 정보로 탈바꿈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렇게 수집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터미널 반출입 혼잡 통계를 분석하고, ‘컨’터미널 싱글윈도우 모바일 앱을 통해 화물기사에게 일별·시간대별 상세 반출입 소요시간(Turn Around Time)을 제공함으로써 기존에 운송사에서 제공받은 배차정보를 기반한 컨테이너 운송에서, 운송기사가 실제 혼잡정보를 확인하고 운송 우선순위를 직접 조정하여 컨테이너를 반출입 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터미널 게이트의 혼잡이 분산됨에 따라 화물차량의 터미널 반출입 대기시간이 감소하고 터미널운영사는 효율적인 부두운영으로 항만 생산성이 향상되고, 화주의 경우 터미널 혼잡 상세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한 후 합리적인 운송오더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교통체증 해소로 인한 대기오염이 감소되어 친환경 항만 이미지 구축에도 한 몫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의 현황정보를 이용자 관점에서 제공하여 인천항 물류흐름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인천항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물류정보를 확대·제공하는 등 항만고객 대상 편의성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