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싱가포르, 오픈루프식 스크러버 배수금지

기사승인 [0호] 2018.12.04  11:31:5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싱가폴해사항만청 탄 장관 언급, 지역규제 영향주목

싱가포르가 자국의 항만에서 오픈루프식 SOx 스크러버의 세정수 배출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적용하게 되는 선박연료유의 SOx 규제강화에 대응해 오픈식 스크로버로 대응하는 선주는 늘고 있는 추세속에 싱가포르와 같이 독자적인 지역규제를 도입하는 곳이 늘면 스크러버의 탑재효과가 약해지기 때문에 스크러버의 탑재 유보와 LNG 등의 연료전환을 권고할 가능성도 있을 것같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픈 루프식 스크러버의 배수규제는 싱가포르 해사항만청(MPA)의 앤드류 탄 장관이 지난 11월 30일 개최된 자국 선적 선박에 관한 포럼에서 설명한 것으로 외신은 전하고 있다.
 

탄 장관은 오픈루프식 스크러버 탑재선이 싱가포르에 기항할 경우 유황분 0.5% 이하의 규제적합유의 사용이 의무적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오픈루프식과 폐쇄루프식 두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식 탑재선에서는 선내 순환수를 사용하고 배기가스를 세척하는 폐쇄 루프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가 스크러버 배수규제 방침을 발표하자 해운계에서는 “ECA와 같은 대응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현장에서의 부하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시했다. 유럽과 북미지역의 ECA 지역내에서는 유황분 0.1% 이하의 선박연료유 사용이 의무화돼 있다.


배기가스 정화능력이 0.5%인 스크러버 탑재선은 ECA를 운항할 때 연료유를 MGO(마린가스오일)이나 초저유황유로 전환해야 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오픈 루프식 스크러버 탑재선박이 싱가포르에서 보조유나 하역을 할 경우 유황분 0.5%유로 전환작업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대해 해운업계는 싱가포르 주변은 항로가 좁은데다가 통항량도 많아서 연료유를 전환하는 작업이 곤란을 겪을 수 있다며 현장에서의 부담증가를 염려했다.

연료유와 관련한 유황분 농도 규제에 대해서 독일과 벨기에는 스크러버 대응을 허용하지 않는 등 독자적인 지역규제가 도입되고 있다. 세계 최대 벙커링 거점인 싱가포르가 도입 방침을 밝힘으로써 지역규제의 확산여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