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북항재개발사업 상업·업무지구(D-2, D-3) 공급 대상자 선정

기사승인 [0호] 2018.11.16  11:16: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북항) 재개발사업 상업‧업무지구 2개 블록(D-2블록 16,195㎡, D-3블록 13,241㎡)에 대한 토지매수자 선정을 위한 사업계획서 평가결과 D-2블록은 ㈜동원개발 컨소시엄, D-3블록은 한국투자증권 컨소시엄을 공급 대상자로 선정하였음을 밝혔다.

이번 공모는 현 정부의 북항 재개발사업 조기완료(~2022년) 공약을 이행하고 재개발지역의 국제해양관광 거점화 및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공개경쟁방식으로 추진되었으며, 총 11개(D-2블록 2개, D-3블록 7개) 컨소시엄이 경쟁에 참여한 가운데 참여사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와 토지매입가격을 종합평가하여 2개 블록에 대한 각각의 사업자를 최종 선정하였다.  

㈜동원개발 컨소시엄은 D-2블록에 약 8,400억원을 투입하여 짓게 되는 지상 74층, 지하 4층 규모의 복합건물에 관광숙박 및 오피스, 테마형 복합쇼핑몰 등 다양한 시설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제시하여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D-3블록을 차지한 한국투자증권 컨소시엄은 지상 72층 지하 5층 규모의 건물에 여행·체험·쇼핑·휴식이 총망라된 원스톱 관광기능의 도입은 물론, 해양수도 부산에 걸맞는 해양 비즈니스 거점 특화시설들을 도입할 예정으로서 총사업비는 약 6,500억원에 이른다.  

특히, 선정된 2개 컨소시엄은 사업의 조기추진을 위해 부산항만공사와 해당 토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연내 체결하고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업자 선정으로 북항 재개발사업은 총 투자유치 대상부지 406천㎡ 중 52% (212천㎡%)의 공급을 완료했으며, 최근 북항 재개발 범정부 추진기획단 설립 추진과 맞물려 사업은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