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IMST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기사승인 [0호] 2018.11.08  17:54:5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KIMST-국제자율운항선박네트워크(INAS),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 국제협력과 전략」 공동 개최

- 영국, 노르웨이, 핀란드, 벨기에, 독일, 일본 및 대만 등 세계 주요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개발 및 도입전략 공유

해양수산 R&D 전문기관인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원장 조승환, 이하 KIMST)은 해양수산부의 후원 아래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 국제협력과 전략」을 11월 8일(목) 13:00부터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바다의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 아이템으로 부상한 자율운항선박은 최근 급속한 속도로 기술이 발전하여 일부 국가에서는 테스트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해 6월 코펜하겐에서는 롤스로이스가 세계 최초로 예인선에 대한 원격조종 실험을 성공적으로 선보인 바 있으며, 노르웨이의 해양장비기업인 콩스버그(Kongsberg)와 비료기업 야라(YARA)가 함께 개발 중인 야라 비르켈란트(YARA Birkeland) 호는 수조시험을 마치고 최근 실제 건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처럼 빠른 기술발전에 힘입어, 선박의 운항 등에 관한 국제 협약을 소관 하는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의 해사안전 위원회(MSC)는 자율운항선박의 도입을 위한 규정 개정의 범위 검토에 착수하였으며, 오는 12월에는 자율운항선박의 테스트를 위한 임시 지침(interim guideline)에 관한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세계 주요 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개발 및 도입 전략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KIMST와 국제자율운항선박 네트워크(International Network for Autonomous Ship, 이하 INAS)가 함께 마련하였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영국, 노르웨이, 핀란드, 벨기에, 독일, 일본 및 대만 등 세계 주요 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관련 정책·기술 동향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특히, 그간 자율운항선박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발해온 유럽 국가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가 함께 참여하여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날 개회사에서 KIMST 조승환 원장은 “자율운항선박으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바다를 만드는 것은 어느 한 나라만의 노력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국제사회의 협력과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국제세미나가 자율운항선박을 통한 바람직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데 있어 국제사회가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