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신항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기업 선정 공고

기사승인 [0호] 2018.11.05  17:53:19

공유
default_news_ad1

- IPA, 11월 1일부터 40일간 입주기업 선정 공고
12월 중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마무리 예정

article_right_top

인천항만공사는 인천신항배후단지 I단계 1구역 15만여㎡에 복합물류 클러스터의 설치와 운영을 통해 고부가가치 화물 가공・제조・전시판매 등을 전담할 3개 입주기업 선정 계획을 1일부터 공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고는 77,908㎡, 36,998㎡ 및 37,069㎡로 공급되는 3개 부지 중 하나를 입주기업이 선택하는 것이 특징으로 안내 내용에는 복합물류 클러스터에 대한 ▴입주희망 필지 신청 조건 ▴입주자격 ▴입주기간 ▴각 입주기업별 역할 ▴향후 임대료 요율과 시설물 건설 조건 등이 포함되어 있어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이라면 지원하기 전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다만, 입주지원 자격 중 유의할 점으로 사업규제 해소 및 참여요건 완화가 결정되는 연말경 별도로 입주기업 선정을 재 추진할 계획인 “인천신항콜드체인클러스터”와 중복투자를 방지하기 위하여 “냉동냉장 물류센터” 설치를 추진하는 관련기업의 입주는 제한된다.

공사는 그간 인천항에 입주하고자 희망하는 중소형 기업의 부담 경감과 함께 국내외 유망기업의 투자 장려를 위하여 공사 설립이후 13년간 유지한 기본 20년의 배후단지 임대기간을 대폭 손질하여 최대 50년까지 기업의 입주가 가능하도록 규제를 걷어내는 한편, 인천신항배후단지 임대료를 최근 22% 인하한 월, ㎡당 1,964원으로 책정, 신항배후단지 입주기업 전체에 대해 연간 156억원의 임대료가 경감될 수 있도록 관련절차 이행을 완료한 상태다.

입주희망 기업은 공고내용을 먼저 확인한 후 복합물류 클러스터 설치 및 운영계획을 제안서 형태로 작성한 후 12월 11일에 공사를 방문하여 접수하면 되며, 공사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3인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지는 인천신항 부두와 인접하고 서울 등 수도권에서 1시간내에 접근이 가능해 편리한 교통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경제자유구역 지역에 위치해 외국인기업이 투자할 경우 국세 및 지방세 감면혜택 등 각종 인센티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참고로 공사는 복합물류 클러스터, 콜드체인 클러스터 및 아암물류2단지 등 인천항 항만배후단지 개발 및 운영방향에 대한 고객의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이번 11월 9일에 서울 신용산역 인근 ‘LS용산타워’에서 1차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곧바로 11월 14일 인천에서 이번 복합물류 클러스터에 대한 실제 제안서 작성방향과 사업참여 조건 등 입주희망 기업의 궁금한 사항이 해소될 수 있도록 별도의 사업 Q&A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