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양의 미래, 담대한 도전! ‘2018 세계해양포럼’ 개막

기사승인 [0호] 2018.10.17  10:43:05

공유
default_news_ad1

- 역대 최대 규모로 10월 17일, 부산롯데호텔에서 개막
IoT 창시자 ‘케빈 애시튼’ 등 세계적인 해양전문가 및 석학 참여

   

해양 다보스포럼을 지향해 온 ‘2018 세계해양포럼(www.wof.kr)’이 10월 17일 오후 부산롯데호텔에서 개막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개막했다.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사)한국해양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올해 세계해양포럼은 “해양의 미래, 담대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포럼에서는 해양 협력을 통해 동북아 평화와 상생을 도모하고, 4차 산업 혁명의 시대적 요구에 따른 지속가능한 개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해양에서의 새로운 가치를 논의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올해로 12회를 맞이 하는 이 행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총 10개의 세션과 프로그램 진행된다.

17일 오후 1시 30분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안병길 부산일보사 사장 등 국내외 주요 해양․수산 관계자 600여 명이 참석하는 개막식에 이어 ‘사물인터넷(IoT)’ 개념의 창시자인 케빈 애시튼이 기조 연사로 사물인터넷과 해운산업과 조선해양산업이 연결되었을 때 창출할 수 있는 가치들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총 3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4개의 정규세션에서는 <동북아 평화와 해양협력>, <해양도시 네트워크-해양과 도시를 연결하다> 등 동북아 해양 협력 방안과 해양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새로운 경제가치 창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4개의 특별세션에서는 해양스타트업 루키들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제3회 해양스타트업 대회>와 모하메드 사이드 IOC AFRICA 의장 등이 참석하는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해양수산 ODA / 해양수산 ODA 비즈니스포럼>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특별프로그램으로 수소 및 LNG 선박 기자재 기술 세미나와 토론으로 구성된 <2018 친환경선박포럼>이 진행된다.

특히, 마크 내퍼 美 국무부 한국·일본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대행(전 주한 美대사 대리),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조류를 원료로 자연 분해되는 플라스틱 제품을 개발한 데이비드 크리스찬 에보웨어 대표와 인구학을 토대로 산업의 미래를 예측하는 조영태 서울대학교 교수, 토르 시그푸손 아이슬란드 수산클러스터 창립자 겸 CEO 등이 이번 포럼의 참여하여 미래 해양 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도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