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원노련, 제40회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 개최

기사승인 [0호] 2018.10.16  17:27:56

공유
default_news_ad1

- 17일 태종대 순직선원위령탑, 금년 순직 21위, 미발굴 원양순직 44위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하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이 주최하는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가 오는 17일 오전 11시 부산 영도구 동삼동 태종대 공원 입구 순직선원위령탑에서 열린다.

올해로 40회를 맞는 위령제는 선원유가족 및 노사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오전 11시 정각 부산항에 정박한 모든 선박들이 추모의 뜻으로 30초간 뱃고동 1회를 울려 시작을 알린다.

매년 음력 9월 9일 중량절에 열리는 순직선원위령제 올해 행사에는 65위가 추가되어 총 9,205 위패를 모시게 된다. 올해 순직한 선원 21명의 위패와 60년대 원양에서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으나 안치하지 못한 순직선원 제2지남호 21명, 아투에호 20명, 제209남해호 3명 등 44명의 위패를 모신다.

이중에는 다른 선박사고 구조에 나섰다가 숨진 선원 3명의 의로운 희생정신을 기리는 위패도 포함된다. 침몰사고 생존자의 증언과 과거 기록을 수집·발굴해 순직선원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번에 위패를 모시게 됐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은 “해마다 엄수되는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는 가난에서 벗어나고픈 열망과 해양개척의 진취적 기상을 품고 바다에 도전했다 불의의 사고로 숨진 선원의 영령을 추모하기 위함”이라며 “이번 위령제는 특별히 살신성인의 정신을 발휘하다 유명을 달리한 세 분의 넋을 기리는 위패를 모시게 되었다. 이 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선원유가족을 비롯해 해양수산부 및 부산시 주요관계자, 선원·노동단체, 해운·수산단체, 시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위령제 제주는 한국해운조합이 맡았다. 선원노련 외 7개 선원관련 단체가 주관하며,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부산항만공사가 후원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