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OSCO, 상반기 정기선 적자 70% 감익, 터미널서 흑자보완

기사승인 [0호] 2018.09.11  17:43:5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홍콩에 상장한 COSCO Shipping Holdings의 올해 상반기(1-67월) 추정실적은 영업이익이 74% 감소한 11억4,842억위안이며, 당기순이익은 77%가 줄어든 7억 6,913만위안으로 대폭 감소했지만 흑자를 유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외신에 따르면, 동사의 컨테이너사업은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터미널 사업의 보완으로 회사 전체로는 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대형선의 공급증가와 운임약화, 유가상승 등의 영향하에 동사의 총 매출액은 4% 증가한 450억 4,104만위안를 기록했으며, 주요 운임지표로 이용되는 CCFI의 같은기간 평균은 797로,  전년동기에 비해 4%가 떨어진 수준이다.

동사의 주요사업별 실적을 살펴보면, 컨테이선 관련 매출액은 1% 증가한 423억6,473만위안이며 이 분야의 손익은 전년동기의 이익 10억위안에서 악화돼 손실 1억5,846만위안을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동사의 터미널관련 매출액은 65%가 증가한 26억7,630만위안이며 관련분야의 이익은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50% 감소한 14억 2,421만위안을 달성했다.

COSCO는 7월말 홍콩선사인 OOCL의 모회사인 OOIL의 인수를 완료했다. 동사는 COSCO쉬핑과 OOCL의 두 브랜드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며 시너지 창출을 도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상반기말 기준 동사의 운항선대 규모는 총 393척. 캐퍼시티는 전년동기보다 16% 증가한 204만TEU이다. 상반기중에 대형선 9척이 준공되면서 대폭 증가했다.

동사는 운항선대 가운데 189척을 아시아-유럽항로 등 일대일로 전략상 항로에 투입하고 있다. 또한 지중해의 허브항으로 그리스 피레우스항과 중국간 철도 수송을 강화하고 있다. 

동사의  올해 상반기중 정기운항편수는 총 475편으로 전년동기에 비해 배가 증가했다. 중국철도와 연계해 상반기중에 천진-모스크바, 난사-모스크바, 롄운항-카자흐스탄 알마티 등 신노선도 개선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