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 세계 컨테이너 터미널 수요 6% 성장 전망, 긍정적”

기사승인 [0호] 2018.08.09  15:01:00

공유
default_news_ad1

- 드류어리 보고서 “2022년 2억 4,000만teu 처리, 가동률은 80%”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 수요는 오는 2022년까지 6% 성장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드류어리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미중간 관세 및 무역전쟁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주요국의 강력한 경제 성장 모멘텀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컨테이너 항만 수요 펀더멘탈은 견조할 것으로 분석된다.

단기적으로 컨테이너 항만의 캐파 확장은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몇 년간 ‘그린필드 프로젝트(greenfield projects)’에서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평균 컨테이너항만 가동률은 오는 2022년까지 전세계 모든 지역에 걸쳐 기록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향후 5년간 글로벌 평균 컨테이너 항만 성장률은 연간 6%이며, 이 기간 물동량은 2억 4,000만teu가 처리될 것으로 예측된다. 세계 1위 컨테이너 항만인 중국 상해항의 처리 물동량과 비슷한 4,500만teu가 매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중동이 6.8%, 남미가 6.6%, 아시아태평양이 6.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글로벌 컨테이너 항만 처리능력은 오는 2022년까지 평균 2%의 성장률과 함께 1억 2,500만teu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물동량 수요 보다는 적은 수치로 지난 몇 년간 그린필드 프로젝트의 투자비중이 제한적이었음을 반영한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컨테이너 항만의 평균 가동률은 2017년 68%에서 2022년 80%로 상당하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평균 지역별 가동률 수준은 중국, 북아시아, 동남아시아, 미서안 등에서 가장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드류어리는 향후 무역전쟁의 위협이 종결되면 상당수의 터미널 오퍼레이터들과 투자자들이 새로운 항만 캐파 확장과 관련한 사업활동을 재개하거나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모든 캐파가 동일하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또한 개별 항만과 특정 터미널에서는 추가 캐파 확장의 필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드류어리의 네일 데이비슨 항만터미널 애널리스트는 “선박 사이즈의 급격한 증가로 터미널 캐파의 세분화가 커져왔다”면서 “초대형 선박을 핸들링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진 선석은 매우 높은 활용율을 보이며 공급이 제한적인 반면, 노후된 심해 선석들은 가동률이 낮을 것”이라 말했다.

 

 

 

 

강미주 newtj83@naver.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