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스마트 물류산업’ 스타트업 육성

기사승인 [0호] 2018.07.20  10:05:3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특화산업인 물류산업 분야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창업활동을 적극 지원한다.

수송·하역·포장·보관업 등을 총괄하는 물류산업 분야는 지역의 우수한 항만물류 기반을 바탕으로 향후 발전가능성이 큰 산업분야로, ‘16년 기준 국세청 신규사업자 통계에 의하면 부산지역에는 매년 5,000여개 내외의 기업이 창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전통적인 운수, 창고업 등에 머물고 있어 산업고도화가 필요한 분야이다.

비교적 스타트업 진입 장벽이 낮은 생활물류 분야에서는 ‘15년 전국기준 40여개에서 ’17년 118개로 3배 가까이 성장하였으며, 벤처투자는 지난해 기준 13건, 투자금액이 639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지역 물류 스타트업의 성공사례도 배출되고 있다. 지역 생활물류 스타트업인 ‘리턴박스’는 온·오프라인 도심 물류서비스업으로 기존 택배 물류시스템과 차별화된 택배 반품 서비스를 개발하여 ‘17년 1억원의 벤처투자를 받았으며, 2014년 창업한 ’벤디츠‘는 이삿짐이나 비정기 화물 등을 IT기반 매칭 플랫폼으로 운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현재 회사 운영앱인 ’이사모아‘에 등록된 이사업체, 화물차주는 약 1,500여개, 누적 운송 건수는 10만건을 넘겼다.

정부의 물류 스타트업 육성지원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주관부서인 국토부와 부산·서울 창조경제혁신센터간의 ‘물류 새싹기업 육성을 위한 MOU’ 체결을 7월 20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향후 물류 스타트업 데모데이, 아이디어 공모전, 물류 스타트업 네트워킹 행사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배달의 민족’ 성공사례에서 보듯이 스마트 물류산업은 기존 제조·수출을 지원하는 기반산업에서 확대되어 국민 생활편의를 제공하며 신 부가가치 창출산업으로 성장 중이다. 향후 ‘물류’를 지역특화 스타트업 육성분야로 지정, 국토부와의 협업을 통한 국비확보에 노력하고, 창업 새싹기업의 아이디어 사업화 및 지역 항만물류 등 선배 대기업과의 협업, 펀드지원 등을 통해 고속 성장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