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해운제도, 이제 경쟁력 구축 정책지원 중요”

기사승인 [539호] 2018.07.09  16:10:54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6일 콤파스클럽 김태일 KMI실장 ‘해운산업 진단과 대응방향’

미래해운업 ‘예외상황’ 관리력이 우수한 선사가 경쟁력 가질 것

 

   
 

한국 해운업의 지원제도는 선진적으로 완비되어 있어 이제는 제도개선과 경쟁력 구축을 위한 정책지원이 필요한 때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의 김태일 해운정책연구실장은 7월 6일 서울 명동 로얄호텔 제이드룸에서 열린 ‘콤파스클럽’ 조찬회에서 <해운산업 진단과 대응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우리나라의 해운제도가 하드웨어측면에서는 선진적으로 구축된 수준이며 이미 자리를 잡은 제도의 개선과 선주와 화주, 조선 등 연관산업 간의 상생 등 지원이슈로 정부의 정책이 옮겨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실장은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사업방향과 과제에 대해 “공사는 원양해운 재건이라는 목적을 위해 탄생했기 때문에 원양 컨테이너선사 재건에 주력하면서도 이러한 태생적인 딜레마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컨테이너 및 벌크, 유조선사 등 해운전반의 육성방안도 함께 추진해나가는 한편, 투자기능을 제고해 시황과 연계한 용대선사업도 추진해나가야 할 것이라는 견해를 개진했다.
 

아울러 한국해양진흥공사의 기존목적사업 이외에 추진 가능한 미래사업으로 ▲M&A펀드 조성 운용 ▲남북 해운항만 및 물류 협력사업 ▲내항해운 선박 및 인프라 투자사업 ▲4차산업 대응 해운항만 R&D사업 ▲해운항만분야 인규베이터 사업 등을 제안했다.
 

김태일 실장은 한국산업정책의 방향성 정립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부산항 운용사의 외국자본, GM공장 철수 위험, 외환위기후 금융권, 자유무역지역 제도 등 해외에 우호적인 투자여건이 과연 누구를 위한 제도인가를 생각하게 한다”면서 우리나라 산업정책의 명확한 방향성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실장은 해운산업을 둘러싼 환경의 기존 변화와 새로운 변화로서의 디지털화에 대한 선사의 대응에 대해 언급하며, 국적선사들이 인수합병이나 성장전략이 있는지 의문을 표시했다. 디지털화와 관련해서도 디지털화를 정의하고 디지털화 과정상 나타날 ‘예외상황’ 관리에 대한 업무지침을 마련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강한 의문을 달았다.
 

그는 특히 디지털화가 운임과 화물계약, 운송과정, 친환경 등 투명성을 높이겠지만 ‘예외적인 상황’은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화로 해결하기 어려운 과정이 존재할 것이며, 대리점과 운송과정에서 예외적인 상황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 해운산업에서는 “예외상황의 관리력이 우수한 선사가 경쟁력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변화하는 해운환경 변화에 대한 해운기업의 대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