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알파라발, 국내 선사 스크러버 공급 계약 체결

기사승인 [0호] 2018.07.04  10:48:32

공유
default_news_ad1
   
 

알파라발은 최근 포스코와 장기 운송 계약을 맺고 있는 대한해운, 에이치라인해운, 폴라리스 쉬핑의 철광석 및 석탄 전용선 선대의 개조공사(Retrofit)에 대한 스크러버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금번 개조공사에 공급되는 스크러버는 황산화물을 0.1%로 저감할 수 있는 OpenLoop U-type system이 적용된다. 이는 해수를 배기가스에 직접 분사하여 황산화물을 저감하는 방식으로 전용선의 운항 항로를 고려하여 볼때 가장 경제성이 있으며 안정된 황산화물 저감 성능을 가진 제품으로 알려졌다.

금번 계약은 국내에서 사실상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선대 규모의 스크러버 개조 공사로 화주인 포스코 뿐만 아니라 유수의 국내 선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계약 규모는 3개 선사의 13척의 선박으로 2019년도 1분기 부터 4분기까지 순차적으로 납품될 예정이다.

금번 개조공사에서 알파라발은 (주)디섹 및 현대글로벌서비스와의 기술적 협력을 통해 스크러버를 공급함으로써, 화주-선사-엔지니어링사-알파라발로 이어지는 상호 협력의 비즈니스 모델로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보다 더 선도적으로 대응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파라발은 2009년 DFDS사의 Ficaria Seaways호 개조공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이미 250여기 이상의 스크러버를 수주하였으며, 이 중 약 100여기는 인도가 완료되어 운항중인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설치 완료후 운항중인 다수의 선사로부터 높은 품질을 인정받아, 재 구매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선주사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아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