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OEM, 해양부유쓰레기 모니터링용 드론 투입

기사승인 [0호] 2018.06.08  11:21:00

공유
default_news_ad1
   
 

해양환경공단(KOEM)이 6월 초부터 8개 무역항에서 드론을 활용한 해양부유쓰레기 모니터링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KOEM은 각 항만 배치된 청항선을 활용해 해양부유쓰레기 모니터링을 실시해 왔으나, 동원 가능한 선박에 비해 모니터링 지역이 광범위할 뿐만 아니라 수심이 낮은 해역은 청항선 접근이 어려워 모니터링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개선하고자 KOEM은 해양수산부와 협의 후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5개월 동안 제주(서귀포)해역에서 드론을 이용한 해양부유쓰레기 및 통항장애물 모니터링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그 결과 청항선 운항이 제한되었던 저수심해역의 순찰이 가능해져 해양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처리하는 등 드론 운영의 효과성이 입증됐다.

앞으로 공단은 8개 항만에 무인비행장치인 ‘드론’을 본격적으로 도입‧활용할 예정이며 청항선 순찰 항로는 물론 유속이 빠른 해역과 같은 청항선 순찰 사각지대에도 드론을 투입하여 해양쓰레기 소재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KOEM에 따르면, 드론 활용으로 인해 기존 청항선 순찰에 비해 순찰소요시간은 50% 단축되고 유류비는 연간 1억여원 절감될 것으로 추정되며, 절감된 유류비로 원거리 여객선 항로 등 그동안 순찰 실시가 어려웠던 해역에서의 청항선 순찰을 보다 확대해 나간다.

KOEM 박승기 이사장은 “재해쓰레기나 부유성해조류 등 대규모 해양부유물 발생 시에도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활용해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 항만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