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디악, 현대중에 1만 4천teu 5척 신조발주

기사승인 [0호] 2018.04.16  13:33:4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영국 선주 조디악 마리타임(Zodiac Maritime)이 1만 4,000teu급 컨테이너선박 5척을 현대중공업에 신조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브로커에 따르면, 동 신조선에는 LNG 이중연료 엔진이 장착되며 오는 2019년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조디악 마리타임은 현재 15척의 신조선을 포함하여 총 132척의 선대를 보유하고 있다.

신조선 15척 가운데 5척은 1만 1,0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이미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이고 2019년 인도될 예정이다. 8척의 포스트 파나막스급 컨테이너선은 중국 ‘Zhejiang Ouhua’ 조선소에서 건조 중이며 나머지 2척의 소형 케미컬 탱커는 일본의 ‘Kitanihon Zosen’에서 건조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올 초부터 30척 이상의 신조선 수주를 확보했으며, 이번 조디악의 이번 신조발주 건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강미주 newtj83@naver.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