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덴마크, 해운‧해사분야 협력 강화키로

기사승인 [0호] 2018.02.23  16:28:09

공유
default_news_ad1

- 23일 자율운항선박‧이내비게이션 협력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 개정 서명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3일 서울 신라호텔 2층 에메랄드홀에서 덴마크 경제부 및 해사청과 ‘한-덴마크 해운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서명식을 가졌다. 서명식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브라이언 미켈슨(Brian Mikkelsen) 덴마크 경제부장관이 참석했다.

동 양해각서는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자율운항선박 등 ‘해운산업 디지털화(Digitalization)’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자율운항선박이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첨단기술을 적용하여 자율적으로 운항하는 배로, 향후 세계 해운산업의 판도를 바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개정된 양해각서에 따라, 앞으로 양국은 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과 선박 및 선원을 위한 전자인증서 발급 등 해상 디지털화를 공동 추진하고 이를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해사분야 학생, 훈련생 및 전문가 등 인적 자원을 교류하고 관련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덴마크와 함께 실해역에서의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 공동 검증시험 등을 지속 추진하고 올해 6월 ‘아‧태 이내비게이션 언더웨이(e-Navigation Underway) 콘퍼런스(‘18.6.3~5/서울)’도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덴마크는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라인(Maersk Line)사를 국적선사로 보유한 해운 강국이자 이내비게이션 등 해사분야 국제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국가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2년 덴마크와 해운분야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긴밀한 협력관계 유지에 힘쓰고 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덴마크는 세계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라인사를 보유한 국가이자 선박운항 분야에서도 뛰어난 기술력을 지닌 최고의 동반자”라며, “앞으로도 덴마크와 적극 협력하여 자율운항선박․이내비게이션 등 해운․해사분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