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미포조선, ‘밸러스트 프리 선박’ 기술 개발

기사승인 [0호] 2018.02.08  16:14:55

공유
default_news_ad1

- 7,500㎥급 LNG벙커링선에 세계 첫 적용, 올 9월 인도예정

   
▲ 밸러스트프리선형3차원조감도1

현대미포조선(대표 한영석 사장)이 선박평형수로 인한 해양생태계 교란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 11월부터 건조에 들어간 독일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사의 7,500입방미터급 LNG 벙커링선(Bunkering Vessel)에 대해 ‘밸러스트 프리(Ballast Free)’라는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밸러스트 프리’란 해양 생태계 교란의 주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선박평형수(Ballast)의 배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별도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가 필요 없는 신개념의 선박을 일컫는다. 이 선박은 환경보호는 물론 건조비용 감소, 적재공간 증가, 에너지 사용량 감소 등의 여러 장점을 갖고 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의무설치 규정이 2017년 9월부터 발효됨에 따라, 이 같은 친환경 기술은 전 세계 조선 및 해운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 운항중인 선박의 경우, 화물이 적재되지 않았을 시 선박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평형수를 탑재해 운항을 해왔다. 평형수를 싣고 다른 연안 항구에 도착해 짐을 싣는 과정에서 밸러스트수 처리장치를 통해 평형수를 배출하는 방식을 취해오고 있다.

이번에 현대미포조선에서 개발한 기술은 우선 선박의 뒷부분에 위치한 거주구를 앞으로 이동시켜 선수와 선미의 흘수(吃水, 선체가 물속에 잠기는 깊이) 차이를 최소화하는 대신, 배의 밑바닥 기울기인 선저경사(Deadrise, 船底傾斜)를 활용해 평형수 없이도 복원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별도의 추가 비용 없이도 환경규제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선박을 개발함으로써 친환경선박 수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선형을 타 선박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블록 제작이 한창 진행 중인 이 선박은 오는 5월 진수돼 마무리 의장작업을 거친 뒤 9월경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