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15인 선정

기사승인 [0호] 2018.02.08  11:21:08

공유
default_news_ad1

선박검사원, 항해사, 해사안전교육관, 안전민간협회, 주부, 프리랜서 기자 등 직업군 다양
2월 8일 위촉식 개최, 각 해역별 5인씩 배정, 여객선 안전관리 홍보대사 역할도 겸임


여객선 안전을 일반인 관점에서 바라보고 이에 대한 자유로의 개선점과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국민대표 15인이 선정됐다.

해양수산부는 국민이 여객선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할 수 있는 민간 현장점검단을 선발하기 위해 지난 1월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제도를 공표하고, 15인의 국민대표를 선정해 2월 8일 오후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국민안전감독관 위촉식’을 진행한다.

해수부에 따르면, 이번에 선발된 15명의 감독관은 선박안전 관련업종 종사자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경력자들로 구성됐으며, 20대에서 60대까지 전 연령에 걸쳐있다. 이들은 선박검사원으로 32년간 근무하고 여객선 운항 심사위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지원자를 비롯해, 항해사 자격 소지자, 해사안전교육 강사 등 선박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그 외에도 프리랜서 기자, 현장 안전진단 강사, 안전 관련 민간협회(국제통합안전협회) 이사장, 주부 등 해상안전 지키기에 동참하고 싶다는 강한 의욕을 보여준 지원자들도 선정됐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은 국민이 직접 여객선 안전관리를 점검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된 제도로, 지난 1월부터 진행한 공개모집에서 총 76명이 지원해 약 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역별 국민안전감독관 분포도

지역별 국민안전감독관 분포도를 살펴보면, △서해권에는 30대 감독관 2명, 40대 감독관 2명, 60대 감독관 1명 등 총 5명이 배치됐다. △서남해권 지역은 30대 감독관 3명, 50대 감독관 2명, △동남해권은 20대 감독관 1명, 30대 감독관 1명, 40대 감독관 2명, 60대 감독관 1명 등 각 해역별로 5명씩 배정됐다.

한편 안전감독관은 위촉식 이후 즉시 활동을 시작해 올 연말까지 활동하게 된다. 이들은 여객선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점검하고, 관련 자문회의에 참석하여 의견을 제시하는 등 감독관으로서의 활동뿐만 아니라 여객선 안전관리 홍보대사의 역할도 수행해 여객선 안전수칙 등을 국민에게 알리는 데 앞장서게 된다.

해수부 김영춘 장관은 “국민안전감독관 모두가 투철한 안전의식을 가지고 여객선 안전 지킴이로 적극 활약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여객선 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새롭게 출범한 감독관 제도를 통해 국민이 직접 연안여객선 안전을 관리하고 정책 개선 논의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국민 신뢰도를 높이고 수요자 맞춤형 정책을 실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