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빅데이터 물류혁신 워킹그룹 성과보고회' 개최

기사승인 [0호] 2017.12.13  11:07:34

공유
default_news_ad1
   
 

인천항만공사(IPA)는 12월 12일 오전 공사 대회의실에서 '빅데이터 활용형 물류혁신 워킹그룹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 6월 발족된 동 워킹그룹은 6개월간 정기회의를 걸쳐 다양한 성과물과 과제를 창출하고 이번 성과보고회를 통해 그간 논의됐던 △빅데이터 기반의 인천항 기상정보 통합서비스 △하역장비 예지정비 모델 △수도권 국제물류정보 플랫폼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IPA에 따르면, ‘빅데이터 기반의 인천항 기상정보 통합서비스’는 IPA 자체과제로 제안됐으며, 싱글윈도우 내에 도선불가·재개 및 주요 해양기상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연내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개시한다. ‘하역장비 예지정비 모델’은 KL-NET 홍순근 소장, 한국정보화진흥원 김성현 연구원이 제안한 것으로 터미널 하역장비에 센서를 부착한 뒤, 진동 분석을 통하여 고장을 사전방지하고 비용을 절감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수도권 국제물류정보 플랫폼’은 JNL솔루션 정연봉 대표, KC-NET 윤중오 상무, KT-NET 송경호 전문위원이 발제한 것으로 적하목록 데이터 등 산재되어있는 국제물류정보를 기관 간 협업을 통해 통합하여 제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IPA 남봉현 사장은 “빅데이터 활용과제 논의를 통하여 4차 산업혁명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앞으로도 인천항 이용자의 니즈에 부합하는 新기술 활용 모델 발굴을 통하여 인천항 경쟁력 확보 및 정부의 국정과제에 부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성과보고회는 워킹그룹 위원과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IPA는 이날 발제된 내용을 바탕으로 실현가능성과 업계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화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