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수부, ‘수중로봇 복합실증센터’ 개소식

기사승인 [0호] 2017.06.15  10:58:32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 내부 조감도

해양수산부에서는 수중건설로봇 등 해양신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최신 장비의 성능을 검증하고, 관련분야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16일 경북 포항에서 ‘수중로봇 복합실증센터’ 개소식을 갖는다.

이 센터는 해양수산부가 추진 중인 ‘해양개발용 수중건설로봇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4년 착공했으며, 경북도와 포항시가 각각 85억원을 출자하여 설립했다. 이 센터에서는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수중건설로봇 시제품에 대한 시험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총 5층으로 건설된 센터 내부에는 수중건설로봇의 성능시험을 위한 수심 약 10m에 달하는 대형 수조와 최대 유속 3.4노트의 조류를 생성하는 회류 수조, 수중 위치 측정기 등 첨단 장비들을 갖추었다. 해양수산부는 센터 내에 설치된 수중 작업환경을 그대로 재현한 수조에서, 경작업용․중작업용 수중건설로봇 시제품의 성능 시험을 실시한다.

깊은 바닷속(500~2,500m 깊이)에서 장시간 시설 매설, 해저 지면 고르기 등의 수중작업을 수행하는 로봇인 수중건설로봇은 해양플랜트, 해상 풍력설비 등 해양구조물 건설에 필수적인 장비로 그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그 동안 우리나라는 독자적으로 수중건설 로봇을 개발하지 못하고 관련 장비를 수입 또는 임대하여 사용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다년간의 연구를 통해 작년 12월 경작업용․중작업용 수중건설로봇 시제품을 개발하였으며 지난 3월 유압시스템, 수중 센서 등 주요 장비에 대한 성능 검증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하였다. 센터 개소 이후에는 실제 수중 환경을 재연한 수조에서 수중건설로봇의 측위시스템 시험, 수중 통신 시험, 건설작업 시험 등 본격적으로 로봇 실용화를 위한 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