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M상선, 미국 철도회사 유니온 퍼시픽과 업무 협약식 개최

기사승인 [0호] 2017.06.14  09:27:57

공유
default_news_ad1

- 북미지역 내륙 운송 서비스 협력, 미주 노선에 역량 집중

   

SM상선은 13일 본사에서 유니온 퍼시픽과 협약식을 맺었다. 김칠봉 SM상선 사장(우측)과 베스 와이티드(Beth F. Whited) 유니온 퍼시픽 부사장(좌측)이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M상선이 13일 여의도 본사에서 미국 철도 회사 유니온 퍼시픽(Union Pacific)과 양사간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칠봉 SM상선 사장과 베스 와이티드(Beth F. Whited) 유니온 퍼시픽 부사장이 대표로 참석하여, 양사가 성공적인 북미 내륙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며 확고한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는 내용의 서약문에 서명했다.

유니온 퍼시픽은 1862년 설립된 미국의 철도회사로서 미 서부항만에서 여러 내륙 도시로의 철도 운송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유니온 퍼시픽과의 협약식은 SM상선이 원활한 미주 내륙운송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로 SM상선의 미주노선은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임으로써 매항차 높은 소석률을 유지하고 있다. 롱비치 도착 후 48시간 이내 화물 양하가 완료되며, 타 터미널 대비 평균 20% 단축된 트럭 턴타임(Turn Time, 화물 반출입 시 트럭이 터미널에 머무르는 시간)은 고객으로 하여금 신속한 화물인도를 가능케 하고 있다. 또한, 미주 내륙운송 화물 역시 하역 후 2일 이내 철도로 환적 연결이 가능하다.

협약식 후 김칠봉 SM상선 사장은 “신속하고 정확한 미주 내륙운송 서비스로 SM상선만의 차별화된 운영시스템을 갖출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하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화물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운송할 수 있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SM상선은 이번 유니온 퍼시픽과의 업무 협약식을 통하여 점차 미국 내륙 운송 서비스 지역의 확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