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해양, 27억 달러 상당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 인도

기사승인 [0호] 2017.06.13  10:28:33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문주인 스탯오일社로부터 품질납기 호평

   
 

대우조선해양이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를 정상적으로 출항시키며, 회사의 생산기술과 관리력에 대한 선주의 신뢰를 회복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2년 다국적 에너지 회사인 스탯오일(Statoil)社로부터 수주한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를 인도했다고 6월 12일 밝혔다. 이 설비는 계약금액이 27억달러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2012년 계약당시에는 18억달러였던 프로젝트가 설계 및 사양이 변경되면서 계약금액은 27억달러까지 증액됐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인도예정이었던 5기의 해양플랜트 중 두 번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향후 생산일정도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탯오일社에 인도한 이 고정식 해양플랜트는 원유생산을 위한 상부구조물로 무게만 약 4만톤에 달하며, 한 달에 약 25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가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원유 양이다. 특히 이 설비는 북해의 혹한과 거친 해상 조건에서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건조됐으며, 영국지역 북해 대륙붕에 설치된다. 북해는 험한 자연 조건으로 인해 품질과 환경에 대한 요구사항이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지역으로 유명하다.
 

선주 측 관계자는 “잦은 설계변경에도 불구하고, 좋은 품질의 설비를 건조해줘 만족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6월 같은 회사에서 발주한 11억 달러 상당의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도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와 올해 인도한 스탯오일 프로젝트를 통해 회사의 ‘자존심’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어느정도 회복했다”며, “이 두 프로젝트를 통해 쌓아온 고객의 신뢰도 상당히 큰 만큼 앞으로 진행될 프로젝트의 영업활동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10기 (생산설비 2기, 드릴십 8척)의 해양플랜트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올해 인도를 계획하고 있는 3기의 해양플랜트는 10월까지 정상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